필리핀 시위대

필리핀 시위대, 마르코스 시대 학대 ‘절대 잊지 않겠다’ 서약
필리핀 시위대는 수요일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독재자에게 계엄령이 내려진 지 50년을 기념하는 집회를 열면서 인권 유린을 “절대 잊지 않겠다”고 맹세했다.

필리핀 시위대

오피사이트 국제앰네스티는 마르코스가 1972년 9월 21일 계엄령을 선포하여 경쟁자, 비평가, 반체제 인사에게 보안군을 투입한 후

수천 명이 사망하고 수만 명이 고문과 투옥된 것으로 추정합니다.

Marcos의 아들은 현재 필리핀 대통령이며, 운동가들은 그에게 폭력에 대한 가족의 역할을 인식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휴먼라이츠워치의 연구원인 카를로스 콘데(Carlos Conde)는 활동가와 희생자들이 50주년을 맞이하면서 “마르코스는 적어도 그

암울한 시대에 그들의 역할을 인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진실을 말하지 않고, 필리핀인들이 계엄 기간 동안 일어난 일을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공간이 없다면, 우리는 결코 종결을

찾을 수 없으며, 우리는 결코 앞으로 나아갈 수 없습니다.”

인권 운동가와 기독교 단체를 포함한 수백 명의 시위대는 수도 마닐라 전역에서 “다시는 절대”와 같은 슬로건과 계엄 희생자의

이미지가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평화로운 시위를 벌였습니다.more news

필리핀 대학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는 22세의 영화 학생 존 마그티베이는 “역사를 기억하지 못하는 나라는 그들이 말하는 대로 역사를

되풀이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우리는 이제 그것을 보기 시작했습니다.”

계엄령이 시작된 지 반세기가 지난 지금, 공식적으로 11,103명이 고문, 살인, 강제실종 및 기타 학대의 희생자로 인정되었습니다.

필리핀 시위대

그들은 Marcos와 그의 아내 Imelda가 훔친 수십억 달러로 추정되는 부의 일부로 보상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인권 단체들은 학대에 대한 진실된 계산이 없었거나 책임이 있는 사람들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합니다.

마르코스는 1986년 무혈 “피플 파워” 반란으로 권력에서 축출되었고 가족은 추방당했습니다.

1989년 총대주교가 사망한 후 그들은 필리핀으로 돌아와 5월 9일 대통령 선거에서 Ferdinand Marcos Jr의 승리로 절정에 달한

놀라운 정치적 복귀를 시작했습니다.

24세의 시위 참가자 패트리샤 포브레는 대통령궁을 언급하며 “마르코스 부부가 말라카낭에 다시 들어갈 수 있도록 허용했다는

사실은 정말 엉망이다.
그의 압도적인 승리는 독재 기간 동안 학대와 부패를 미화한 대규모 온라인 잘못된 정보 캠페인의 도움을 받았습니다.

계엄령 피해자와 활동가들은 마르코스 정권을 국가 역사상 가장 암울한 시기 중 하나로 묘사했습니다.

그들은 Marcos Jr와 그의 지지자들이 계엄령에 대한 사실을 왜곡하고 필리핀의 “황금기”로 잘못 묘사했다고 비난합니다.

2년 동안 감옥에서 반복적으로 고문을 당한 전직 정치범 보니 일라건은 “실제로 실명한 다른 많은 사람들에도 불구하고 실제로

일어난 일을 알고 싶어하는 젊은 필리핀인들이 있다”고 말했다.

“싸움은 계속된다. 우리는 절대 잊지 말아야 한다.”

Ilagan과 다른 사람들은 의회에서 Marcos의 동맹이 예산을 삭감하고 국가의 과거를 보존하는 책임이 있는 정부 기관을 약화시키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수요일 기념일을 앞두고 계엄령의 공포에 대해 대중을 교육하기 위해 다큐멘터리 상영과 전시회가 열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