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부 취임 100일, 달라진 언론 보도

“상대 진영 비판은 그토록 잘하는데 자본 비판은 자취를 감췄다(…). 내적 완결도 외적 품격도 없다. 그리고 그런 기사들을 서로 베껴 쓴다. 하루에 10개 20개씩 기사를 쓰는 기자가 수도 없이 많다. 일상이 ‘Ctrl+C와 Ctrl+V’이다. 이렇게 컨베이어벨트에서 생산된 기사들을 매일 혐오의 진열장에 펼쳐놓는다. 그렇게 시…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