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오후 4시부터 포털에서 ‘연합뉴스’ 볼 수 없다

18일 오후 4시부터 포털사이트 네이버·카카오 뉴스 서비스 웹페이지에서 연합뉴스 기사가 사라진다. 뉴스제휴평가위 사무국 관계자는 18일 “연합뉴스의 검색제휴 매체로의 강등은 오늘 오후 4시를 기해 시행된다”고 밝혔다. 기사형 광고 문제로 연합뉴스의 포털 뉴스제휴 서비스 등급이 ‘검색제휴’로 강등되면서 향후 1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