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된 멕시코 학생 43명

실종된 멕시코 학생 43명 중 6명 생존, 군대에 이송

MEXICO CITY — 2014년에 납치 및 실종된 멕시코 학생 43명 중 6명이 창고에 살아 있었다고 주장

진실위원회를 이끄는 멕시코 정부 관리는 금요일에 살인을 지시한 지역군 기지 사령관에게 며칠 동안 넘겨졌다고 말했다.

토토 구인 알레한드로 엔시나스 내무차관은 일주일 전에 처음 발표된 위원회 보고서를 오랫동안 변호하는 동안 약간의 과장 없이 폭로했습니다.

실종된 멕시코

당시 실종을 ‘국가범죄’라고 선언하고 군이 개입하지 않고 지켜봤다고 말하면서도,

실종된 멕시코

Encinas는 José Rodríguez Pérez 대령에게 넘겨진 6명의 학생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금요일 Encinas는 당국이 급진적인 교사의 학생들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Ayotzinapa의 대학은 그날 밤 Iguala 마을에서 현지 경찰에 납치되어 캠퍼스를 떠났습니다.

납치된 학생들 중에는 학교에 잠입한 군인이 있었고 Encinas는 군대가 그를 구출하기 위해 자체 프로토콜을 따르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긴급 089 전화로 확인된 정보도 있습니다.

실종된 43명의 학생 중 6명은 며칠 동안 구금되어 그들이 오래된 창고라고 부르는 곳에 살아 있었고 그곳에서 대령에게 넘겨졌다고 합니다.”

엔시나스가 말했다. “6명의 학생은 사건 이후 최대 4일 동안 생존했으며 당시 José Rodríguez Pérez 대령으로 알려진 대령의 명령에 따라 살해되고 사라졌습니다.”more news

국방부는 금요일 주장에 대한 논평 요청에 즉시 응답하지 않았다.

학생들의 실종에 대한 군대의 역할은 오랫동안 가족과 정부 사이에 긴장의 원인이 되어 왔습니다.

처음부터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한 군대의 지식과 개입 가능성에 대한 질문이 있었습니다.

학생들의 부모는 이구알라의 대규모 기지를 수색할 수 있도록 수년 동안 요구했습니다.

Encinas 및 Truth Commission과 함께 액세스 권한이 부여된 것은 2019년이 되어서였습니다.

진상규명위원회 보고서에 따르면 육군은 2014년 9월 30일 익명의 긴급전화를 등록했으며,

학생들이 납치된 지 4일 만에. 전화를 건 사람은 학생들이

“Pueblo Viejo”로 설명된 위치에 있는 대형 콘크리트 창고. 발신자는 계속해서 위치를 설명했습니다.

그 항목 뒤에는 여러 페이지의 수정된 자료가 이어졌지만 보고서의 해당 섹션은 다음과 같이 결론지었습니다.

용인한 범죄 조직 Guerreros Unidos와 멕시코 국가의 요원 사이에 명백한 공모가 존재했으며,

학생들에 대한 폭력과 실종 사건, 정부가 사건의 진상을 은폐하려는 시도를 허용하고 가담했다”고 말했다.

나중에 위원회 보고서가 원래 조사의 결론과 어떻게 다른지 요약하면 대령에 대한 언급이 있습니다.